2011.12.02

[ 동아닷컴 ] ‘커버스토리’ 날렵해진 패딩… 화려하다, 자신만만하다

 

올해 패딩은 ‘정장 위엔 모직 코트’라는 공식에 ‘X’표를 그었다. 패딩이 모직 코트만큼이나 단정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하다. 몸에 착 붙는 건 기본이고 재질도 모직이나 면직으로 고급스러워졌다. 가죽과 동물의 털을 덧대어 장식적이면서도 따듯하다.

지난해 패딩의 화두가 초경량과 슬림이었다면 올해는 다양한 재질, 다양한 디자인이 화두다. 패딩은 ‘방한복’이라는 한계를 뛰어넘어 무궁무진한 ‘스타일’의 하늘로 날아오른 모습이다. 번들거리는 나일론 재질에 올록볼록한 ‘미슐랭맨’ 같은 기존의 이미지는 한쪽으로 내려놓으라는 듯.

벨트로 살려낸 허리 라인

여성 패딩은 몸매를 살려주는 디자인이 대세다. 충전재를 압축해 보온성은 유지하면서도 부피를 줄였고 박음질의 간격을 촘촘히 잡아 날씬해 보인다. 허리 벨트 아랫단이 A라인으로 퍼지면서 화사하면서도 발랄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장폴 고티에가 ‘11F/W시즌’에서 선보인 패딩은 1990년대 중반 패션계를 들었다 놓았던 크리스티앙 디오르의 ‘뉴룩’을 연상시킨다. 잘록한 허리선, 활짝 펼쳐진 치맛단이 로맨틱하다.

프라다는 일명 ‘프라다 천’이라 불리는 ‘테수토(나일론 개버딘)’ 원단으로 만든 몬타그나라인(보온성을 강조한 의류 라인) 패딩을 출시했다. 허리 벨트로 라인을 잡아주고 이중 지퍼를 사용해 스타일과 기능성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가격은 100만∼200만 원대.

찬바람에 노출되기 쉬운 목과 어깨 부위는 동물의 털로 덮어 바람이 파고들 여지를 줄였다. 목도리를 두른 것처럼 목을 감싸주는 ‘튜브넥 라인’이나 ‘케이프’로 따듯하게 목과 어깨를 덮는 디자인도 눈에 띈다.


▼정장 매칭한 패딩코트, 활동성-세련미 돋보여▼

밋밋한 색상은 한층 발랄해졌다. 여전히 검은색과 베이지색 패딩이 대다수지만 채도가 높거나 소매 끝, 아랫단 끝에 가죽을 덧대어 생기를 불어넣은 패딩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알렉산더왕이 이번 시즌에 제안한 패딩은 각종 장식 덕에 기존 패딩과는 질적으로 다른 터프함을 연출했다.

길이는 엉덩이를 살짝 덮는 정도의 하프패딩이 많다. 하프패딩은 다리까지 완전히 감싸주는 롱패딩에 비해 보온성은 떨어지지만 둔해 보이지 않고 키가 작은 사람도 무난하게 소화할 수 있다. 또 하체 통통족은 체형을 커버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정장과 믹스매치하는 패딩 코트


남성 패딩은 모직 코트나 정장 재킷의 스타일을 따라가고 있다. 모직이나 면으로 짠 원단은 광택 나는 합성섬유의 느낌과는 또 다른, 세련되면서도 활동적인 느낌을 선사한다. 남성 패딩도 여성 패딩과 마찬가지로 얇고 가벼우며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자인으로 선보였다. 어깨선에 포인트로 가죽 패치를 달거나 포켓 모양을 다양하게 하는 것도 올해 남성 패딩의 차별화된 점이다.

프랑스 패딩 브랜드 몽클레르는 울펠트, 나일론 패딩, 코듀로이 등 다양한 소재의 패딩을 제안했다. 몽클레르는 특히 전통적인 느낌을 주는 헌팅룩을 선보였는데 웨일스 체크 퀼팅, 스웨이드 패치 등으로 헌팅룩의 분위기가 한껏 고조됐다.

엔리코 코베리의 패딩은 점퍼와 재킷을 섞어놓은 듯한 디자인이다. 엔리코 코베리는 선명한 컬러감과 개성 있는 스타일로 유명한데 이번 시즌에도 정장 재킷에 패딩을 적용해 클래식하면서도 활동적인 스타일을 만들어냈다. 엔리코 코베리의 패딩은 캐주얼과 정장 모두에 잘 어울릴 것으로 보인다.

버버리프로섬은 완전무장한 것처럼 보이는 부피감 있는 패딩 아우터를 제안했다. 광택 나는 원단과 선명한 색채가 신선한 느낌을 준다. 더플 여밈 등의 밀리터리 디테일도 눈길을 머무르게 하는 요인.


니트와 레깅스로 멋스러움 더해

국내 브랜드로는 쥬크, 보브, 지고트, 린 등 영캐주얼 브랜드가 30만∼40만 원대, 타임, 마인, 미샤 등 중고가 여성 캐주얼 브랜드가 70만∼120만 원대의 패딩 제품을 내놓고 있다. 터프한 이미지의 여성 브랜드 데무는 독특한 스타일의 패딩을 선보였다. 온몸을 감싼 솜이불 같은 패딩이 따뜻하면서도 개성 넘쳐 보인다. 가격은 52만8000∼138만 원.

남성 패딩은 인터메조와 시리즈, 본, 티아이포맨 등에서 40만∼90만 원대 제품을 찾아볼 수 있다. 본의 퀼딩 패딩은 다이아몬드형 박음 처리를 해 보온성은 유지하고 패딩의 부피감을 최소화해 코트 형태로 만든 패딩이다. 43만8000원. 티아이포맨의 패딩은 점퍼 스타일로 나왔다. 패딩 내피를 떼었다 붙였다 할 수 있다. 모자에 달린 너구리털이 따뜻해 보인다. 20대 후반에게 인기 있는 제품. 가격은 88만8000원이다.

패딩을 입을 때는 안쪽에 얇은 터틀넥이나 니트, 롱티셔츠를 입고 하의로는 레깅스 같은 각선미를 살릴 수 있는 옷을 입어 젊은 이미지를 연출하면 된다.

정장 위에 걸쳐 입을 때는 한 가지 색깔의 모노톤 패딩으로 선택하되 몸에 살짝 피트 되는 짧은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광택 나는 소재보다는 울이나 트위드 등 모직 소재의 패딩이 오피스룩으로 무난하다. 패딩은 니트 카디건과 만나면 더욱 깔끔하고 멋스러운 스타일이 연출된다.

도움말 홍세원 PFIN 퍼스트뷰코리아 컨설턴트